COLUMN-Black Sea grain battle could define Ukraine war: Peter Apps

2022-05-26 오후 10:57:57

The opinions expressed here are those of the author, a columnist for Reuters

By Peter Apps

- In late April, trucks with number plates from Russian-occupied Crimea descended on the southern Ukrainian city of Melitopol, emblazoned with the letter “Z”. According to local mayor Ivan Fedorov, the convoy ? filmed and shown on social media platform Telegram ? carried grain seized by Russian forces from silos around the town.

Exactly where it was then taken is unclear. Images from satellite firm Maxar of the Crimean port of Sevastopol, however, have shown two Russian bulk carriers ? the Matros Pozynich and the Matros Koshska - loading alongside grain silos on May 18-19 before sailing, most likely to Russia’s ally Syria.

Ukrainian officials say both sets of images are proof of mass looting of grain reserves from areas seized by Russia since its Feb. 24 invasion, alongside what Ukrainian and Western officials say has also been deliberate targeting of Ukrainian agricultural infrastructure and a blockade of its ports that has produced a global food crisis.

Three months in, the war is not just brutal tank and artillery contests in the disputed Donbas regions of Donetsk and Luhansk. It has become a much larger economic and strategic confrontation, upending long-established worldwide supply lines and industries that have become battlegrounds in a way a globalised economy is struggling to deal with.

Last year, Ukraine fed around 400 million people worldwide, according to the World Food Programme, with Ukraine and Russia between them the main source of sustenance for much of the Middle East and Africa. Both shipped much of that food through Black Sea ports ? and aside from the handful of Russian shipments to Syria, that has largely ceased.

With Ukraine’s main harvesting season now just around the corner, what happens in the coming months will have profound implications for households and the global economy. In Ukrainian and Russian-controlled areas alike, there is a frantic race to clear silos of at least 21 million tonnes of last season’s grain so the new crop can take its place.


FOOD CRISIS HARDENS RHETORIC

That may be a challenge. Ukraine normally exports 6 million tonnes of grain a month by sea, and is managing barely 1-1.5 million by rail. Harvesting of spring crops has already been sharply limited in the country’s war-torn east, while attacks, fuel shortages and the exodus of millions of Ukrainians will also hit production.

Rhetoric is hardening on all sides. At Davos on Tuesday, European Commission President Ursula von den Leyon called on Russia to unblock the Black Sea, echoing comments by U.S. Secretary of State Anthony Blinken last week in which he accused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of holding world food supplies “hostage”.

This week saw the Netherlands agree to provide U.S.-made Harpoon anti-ship missiles to Ukraine, with Western concerns over the growing food crisis an explicit justification for upgrading Kyiv’s ability to hit Russian vessels.

One suggested plan ? being pushed by the Baltic states of Estonia and Lithuania, as well as by some former Ukrainian officials in the West ? would see NATO warships enter the Black Sea to escort food cargoes from the Ukrainian port of Odesa, potentially putting them in direct confrontation with Russian forces enforcing a de facto blockade.

That prompted a furious reaction from Russian state media on Tuesday, warning that such action risked nuclear war.

Who finally retains access and control to those key Black Sea ports is of increasing importance ? and will be vital to any final peace negotiations.


BLACK SEA SUPPLY LINES

Last month, Russia’s military said Moscow aimed to take control of Ukraine’s entire Black Sea coast from Donbas through to neighbouring Moldova’s separatist Transnistria region. That would devastate Ukraine’s economy, although Russia currently lacks the military ability to do so quickly.

But Moscow’s forces are inching forward in the Donbas, while the Kremlin fast tracks Russian citizenship for areas it controls ? including the key grain-producing regions around Melitopol and Kherson, the latter a major rail hub for the still government-controlled Odesa.

Ukraine and some of its allies, meanwhile say they want Russia swept from all the territory it has seized since 2014, which would include Crimea and Sevastopol, home of Russia’s Black Sea Fleet. That might safeguard Ukraine’s exports in perpetuity ? but it would also be viewed a strategic catastrophe by the Kremlin, likely producing new atomic threats.

For now, getting Ukrainian food supplies out through Poland and mainland European states requires transferring them from wider Soviet rail gauge wagons to those of the narrower width used by the rest of Europe. There is talk of shipping goods to Baltic ports in Latvia and Lithuania - but while that would avoid the need to leave the former Soviet rail system and transfer goods to new trucks, it requires support from Kremlin ally Belarus.

Russia, meanwhile, is successfully getting much of its grain onto the international export market, particularly to Africa, the Middle East and Asia ? although as with its fuel exports, it is having to sell at a discount because of Western sanctions. That is not enough, however, to stop global fuel and food prices rocketing, with a potential further crunch later in the year.

Nor is that the only challenge. The massive Azovstal plant in Mariupol ? now largely destroyed and captured by Russian forces ? was one of the largest producers of noble gases such as xenon, argon and neon, the latter vital for the production of microprocessors chips. If Russia can restart production, that would put almost all of production of these gases in the hands of Moscow and Beijing, giving them yet another stranglehold.

Little surprise, therefore, that this week at Davos NATO Secretary-General Jens Stoltenberg was arguing that Western freedom and democracy were more important than globalised free-trade, urging Western nations to build new infrastructure and resiliency.

The coming winter will challenge that ? particularly if much of Ukraine’s harvest has been lost, planting restricted, the Black Sea still blocked and Russian energy supplies to Europe curtailed before new renewable and nuclear sources come online. That may hit the world’s poorest hardest and divide the West ? and however that plays out, it will shape the post-war world.


*** Peter Apps is a writer on international affairs, globalisation, conflict and other issues. He is the founder and executive director of the Project for Study of the 21st Century; PS21, a non-national, non-partisan, non-ideological think tank. Paralysed by a war-zone car crash in 2006, he also blogs about his disability and other topics. He was previously a reporter for Reuters and continues to be paid by Thomson Reuters. Since 2016, he has been a member of the British Army Reserve and the UK Labour Party.


(Peter Apps
https://twitter.com/pete_apps
www.pete-apps.com
Editing by Tomasz Janowski)



Keywords: APPS-BLACK SEA/COLUMN (COLUMN)

COLN-흑해 곡물 전투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정의할 수 있다: 피터 앱스

2022-05-26 오후 10:57:57

런던, 5월 26일 (로이터) - 4월 말, 러시아가 점령한 크림반도의 번호판을 단 트럭들이 우크라이나 남부 도시 멜리토폴에 내려왔고, 문자 "Z"가 새겨져 있었다. 현지 시장인 이반 페도로프에 따르면, 소셜 미디어 플랫폼 텔레그램에서 촬영되어 상영된 호송차량은 러시아군이 압수한 곡물을 마을 주변의 사일로에서 운반했다고 한다.

정확히 그 당시 어디로 가져갔는지는 불분명하다. 그러나 크림반도 항구인 세바스토폴의 위성회사 맥사르의 사진에는 러시아 벌크선 2척인 마트로스 포지니치와 마트로스 코시스카호가 5월 18일부터 19일까지 러시아의 동맹국인 시리아에 곡물 사일로와 나란히 선적된 모습이 담겨 있다.

우크라이나 관리들은 2월 24일 러시아가 침공한 이후 압류된 지역의 곡물 매장량을 대량 약탈했다는 증거라고 말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와 서방 관리들은 또한 우크라이나 농업 기반 시설과 세계적인 식량 위기를 초래한 자국 항구 봉쇄를 계획적으로 겨냥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3개월 만에 전쟁이 도네츠크와 루한스크의 돈바스 지역에서 벌어지는 잔혹한 탱크와 포병 대회만이 아니다. 그것은 훨씬 더 큰 경제적, 전략적 대립이 되었고, 세계화된 경제가 다루기 힘든 방식으로 싸움터가 된 오랫동안 확립된 전세계 공급선과 산업을 증가시켰다.

세계식량계획(WFP)에 따르면 지난해 우크라이나는 전 세계 4억 명 가량의 인구를 먹여 살렸으며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를 사이에 두고 중동과 아프리카의 대부분을 먹여 살렸다. 두 나라 모두 그 음식의 대부분을 흑해 항구를 통해 운송했으며, 시리아로 보내는 러시아인들의 수송은 거의 중단되었다.

우크라이나의 주요 수확기를 코앞에 둔 지금, 앞으로 몇 달 동안 일어날 일은 가정과 세계 경제에 깊은 영향을 미칠 것이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지배하는 지역에서도 지난 시즌 곡물 2100만 톤의 사일로를 개척해 새로운 작물이 제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식량 위기가 미사여구를 강화하다.

그것은 도전일지도 모른다. 우크라이나는 보통 한 달에 600만 톤의 곡물을 해상으로 수출하고 있으며, 철도로 겨우 150만 톤을 관리하고 있다. 봄철 농작물의 수확은 이미 전쟁으로 피폐해진 동부에서 급격히 제한되었고, 공격, 연료 부족, 수백만 명의 우크라이나 인들의 탈출도 또한 생산에 타격을 입힐 것이다.

미사여구가 사방에서 굳어지고 있다. 우르술라 폰 덴 레이온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지난 주 앤서니 블링켄 미 국무장관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세계 식량 공급물자 '호스팅(hostage)'으로 비난한 발언을 반추하며 러시아에 흑해 봉쇄를 해제할 것을 요구했다.

이번 주 네덜란드는 우크라이나에 미국산 하푼 대함 미사일을 제공하기로 합의했는데, 식량 위기에 대한 서방의 우려는 키예프의 러시아 함선 타격 능력을 향상시키는 명백한 정당화였다.

발트해 국가인 에스토니아와 리투아니아뿐만 아니라 서부의 일부 우크라이나 관리들이 추진하고 있는 제안된 계획 중 하나는 나토 군함이 오데사 항에서 식량 화물을 호송하기 위해 흑해로 진입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며, 이로 인해 나토 군함이 러시아군과 직접 대치하게 될 가능성이 있다.

이는 화요일 러시아 국영 언론으로부터 핵전쟁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격한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누가 마침내 주요 흑해 항구에 대한 접근과 통제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최종적인 평화협상에 필수적일 것이다.


흑해 공급 라인

러시아 군부는 지난달 러시아가 돈바스에서 몰도바의 분리주의자인 트란스니스트리아 지역을 거쳐 우크라이나의 흑해 연안 전체를 장악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현재 그렇게 빨리 할 수 있는 군사적 능력이 부족하지만 그것은 우크라이나 경제를 황폐화시킬 것이다.

그러나 러시아군은 돈바스에서 진격하고 있는 반면 러시아군은 멜리토폴과 케르손 주변 주요 곡물 생산지역 등 러시아 시민권을 빠르게 추적하고 있다.

한편 우크라이나와 일부 동맹국들은 러시아가 2014년 이후 압류한 모든 영토에서 러시아 흑해함대의 본거지인 크림반도와 세바스토폴을 휩쓸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그것은 우크라이나의 수출을 영구적으로 보호할 수도 있지만, 크렘린에 의해 전략적인 재앙으로 간주되어 새로운 핵 위협을 발생시킬 수도 있다.

현재로선 우크라이나 식량을 폴란드와 유럽 본토 주를 통해 반출하려면 더 넓은 소련의 철도궤간 마차에서 나머지 유럽 국가들이 사용하는 폭이 더 좁은 마차로 옮겨야 한다. 라트비아와 리투아니아에 있는 발트 항구로 상품을 운송하는 것에 대한 이야기가 있지만, 그렇게 되면 구소련의 철도 시스템을 떠나 새로운 트럭으로 상품을 운송할 필요를 피할 수 있을 것이지만, 그것은 크렘린 동맹국인 벨라루스의 지원을 필요로 한다.

한편 러시아는 곡물의 대부분을 국제 수출 시장, 특히 아프리카, 중동, 아시아에 성공적으로 수출하고 있다. 비록 연료 수출과 마찬가지로 서구의 제재로 인해 곡물을 할인된 가격에 팔아야 하지만 말이다. 그러나, 그것은 올해 후반에 추가적으로 경색될 가능성이 있는 세계 연료와 식료품 가격의 폭등을 막기에는 충분하지 않다.

그것만이 유일한 도전이 아니다. 현재 대부분 파괴되어 러시아군에 의해 점령된 마리우폴의 거대한 아조브스탈 공장은 마이크로프로세서 칩 생산에 필수적인 제논, 아르곤, 네온과 같은 고귀한 가스의 최대 생산국 중 하나였다. 만약 러시아가 생산을 재개할 수 있다면, 그것은 모스크바와 베이징의 거의 모든 가스의 생산량을 투입하여 그들에게 또 다른 목을 조르게 할 것이다.

그러므로 이번 주 다보스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NATO 사무총장이 세계화된 자유무역보다 서구의 자유와 민주주의가 더 중요하다고 주장하며 서방 국가들에게 새로운 기반시설과 탄력성을 구축하라고 촉구한 것은 놀랄 일이 아니다.

다가오는 겨울은 특히 우크라이나의 수확의 많은 부분이 유실되고, 식물이 제한되어 있다면, 흑해가 여전히 차단되고, 신재생과 핵원자가 등장하기 전에 러시아인들의 유럽 에너지 공급이 줄어들 것이라는 도전이 있을 것이다. 그것은 세계 최빈국을 가장 심하게 강타하고 서부를 분열시킬지도 모르며, 그러나 그것이 어떻게 작용하든 전후 세계를 형성할 것이다.


*** Peter Apps는 국제 문제, 세계화, 분쟁 및 기타 이슈에 대한 저술가다. 그는 비국가적이고, 초당적이며, 비이데올로기적인, 비이데올로기적 싱크탱크인 PS21의 설립자 겸 상임이사를 맡고 있다. 2006년에 있었던 전쟁 지역의 자동차 사고로 인해 마비된 그는 자신의 장애와 다른 주제에 대해 블로그를 통해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이전에 로이터 통신의 기자였으며 톰슨 로이터 통신으로부터 계속해서 돈을 받고 있다. 2016년부터 영국 육군 예비군과 영국 노동당 소속으로 활동 중이다.


(Peter Apps
https://twitter.com/pete_apps
www.pete-apps.com
Tomasz Janowski 편집)




Keywords: APPS-BLACK SEA/COLUMN (COLUMN)

꼭 읽어 주세요!

  • - 이 번역은 다양한 사례를 학습하여 진행하는 기계적인 자동 번역입니다.
  • - 이 번역은 전체 글 혹은 문단의 매끄러운 번역보다 금융투자에 적합한 단어, 구, 문장 등의 의미를 빠르게 전달하는 데 주요 목적이 있습니다.
  • - 사용자 여러분의 집단지성이 기계 번역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 - 오역 신고에 성실히 참여한 분들에게는 소정의 상품을 지급합니다.